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주특기 진료] 가톨릭 혈액병원

헬스컨슈머 조회수  

세계적 수준의 6개 전문관리센터 운영
8개 부속병원 컨트롤타워 역할도 수행 중

‘1983년 국내 처음으로 동종(형제 간) 조혈모세포 이식에 성공한 이후 자가조혈모세포 이식(1985), 타인 간 조혈모세포 이식(1995), 제대혈 이식(1996), 비골수제거조혈모세포 이식(1998), 혈연 간 조직형 불일치 조혈모세포 이식(2001) 등…’ 고난도의 다양한 조혈모세포 이식술을 주도한 이곳은 ‘가톨릭 혈액병원’이다.
국내외 대학병원 등 3차 의료기관에서 의뢰한 환자들이 많아서 ‘혈액암의 4차 병원’으로 꼽힌다.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이 조혈모세포이식센터를 병원으로 격상해 지난 2018년 문을 열었다.

만성골수성백혈병 분야의 세계적 권위자인 혈액내과 김동욱 교수가 초대 병원장으로 기관을 이끌고 있다.
김 병원장은 “가톨릭 혈액병원 설립으로 서울성모병원 등 가톨릭중앙의료원 부속병원 혈액질환 치료를 표준화하고, 혈액질환 진료·연구 역량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만들겠다”면서 “환자들이 어느 병원에서 진료를 받더라도 동일한 치료법을 적용받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세부 질환별 전문 관리센터]
이 병원은 세부 질환별 총 6개 전문 관리센터를 운영한다.
급성백혈병센터는 급성골수성백혈병·급성림프구성백혈병·골수형성이상증을, 만성백혈병센터는 만성골수성백혈병·만성림프구성백혈병·골수증식성질환을, 림프·골수종센터는 림프종·다발골수종·형질세포질환을, 재생불량성빈혈센터는 재생불량성빈혈·발작성야간혈색소증·혈소판질환을 전문 치료하고 관리한다. 이식·협진센터는 조혈모세포 이식 후 합병증과 감염질환·장기 생존자 관리를 하게 되며, 소아혈액종양센터는 소아청소년 백혈병·고형암·각종 혈액질환을 담당한다.

가톨릭 혈액병원 세포처리실 (사진제공)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 세포처리실 (사진제공)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은 연간 진료 환자수가 약 2만명(2020년 1만9922명, 성인과 소아)에 달하고 그동안 약 9000건(1983~2020, 8890건)의 이식 건수를 기록하고 있다.
국내뿐 아니라 코로나19의 대유행 중에도 외국 환자들까지 와서 치료를 받는 혈액질환의 ‘글로벌 메카’이다.
한 가지 예를 들면, 지난 1월 아랍에미리트(UAE) 국적의 52세 환자는 ‘미만성 거대 B세포 림프종(DLBL)’이라는 혈액질환을 앓고 있었다.
거의 1년간 치료를 받고 있지 못하다가 음압시설을 완비한 가톨릭 혈액병원에서 림프종 제거 및 조직검사를 진행했고, 추후 6개월간의 항암 통원치료와 함께 행후 자가 조혈모세포이식을 계획하고 있다.
 
[만성골수성백혈병(CML)분야의 최고봉]
김 병원장은 흔히 백혈병으로 불리는 만성골수성백혈병(CML) 분야에서 진료뿐 아니라 연구와 교육, 국민캠페인 등에서 국내외 타의 추종을 불허한다.
국내 환자의 절반 정도가 가톨릭 혈액병원에서 진료를 받는다. 악성 혈액질환인 만성골수성백혈병은 환자의 90% 이상에서 특징적인 유전자의 이상(필라델피아 염색체의 출현)으로 혈액세포가 과다하게 증식하여 백혈구와 혈소판 등이 증가한다.
인간의 유전 정보가 담긴 23쌍의 염색체 중 9번과 22번 염색체의 이상에 의하여 발생한다.
평생을 치료받아야 하는 환자 및 가족들의 질병극복 의지와 희망을 북돋기 위해 김 병원장의 제안으로 ‘만성골수성백혈병의 날’(CML Day, 매년 9월22일)이 만들어졌다.

가톨릭 혈액병원 김동욱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들 (사진제공)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 김동욱 병원장을 비롯한 의료진들 (사진제공) : 가톨릭대 서울성모병원

가톨릭 혈액병원은 가톨릭중앙의료원 8개 부속병원의 혈액질환 진료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각 병원에서 이뤄지는 혈액내과·소아청소년과·감염내과·호흡기내과 등의 협진과 원무·보험 등 진료 지원부서가 하나의 네트워크로 구성돼 복잡하고 다양한 유전적 특성을 가진 혈액질환 환자들에게 개인맞춤치료를 제공한다.

저작권자 © 헬스컨슈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효순 건강의학 칼럼니스트

헬스컨슈머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2023년 정부가 도입한 '익금불산입'은 삼성전자를 위한 조세 전략"
  • 과자포장 이상의 의미, 가치창조 디자인 시대
  • 지난주 운동 완료!
  • 6월 24일 주식 시황 별로 없네!

[AI 추천] 공감 뉴스

  • 출판 제안이 오긴 했는데
  • 쿠쿠 정수기 전원꺼졌는데도 계속 나오는 물의 정체는?
  • "아리셀 화재 건물 2층서 시신 8구…대피 계단 이용 못한 듯"
  • 김포 맛집 갈비탕 푸짐한 삼대갈비탕
  • 아들과 첫 여행 떠난 손연재 여행룩 속 200만원대 라피아백 로에베 라탄백 여름코디
  • 등산 모임에서 얼굴 화끈거렸던 30대 사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레트로 열풍 편승…필름카메라 ‘펜탁스 17’ 공개
  • 갤럭시 링, 무선 이어버드처럼 ‘케이스’로 충전한다?
  • 용인특례시, 경기도 최초 ‘가상현실 스포츠 체험센터’ 개관
  • 10년만의 복귀각…리니지라이크 원조, 리니지M ‘제(대)로’ 즐겨보니…
  • “이게 어떻게 된거죠?”..내연기관은 끝이라던 지프, 예상치 못한 수요에 결국
  • “어디까지 추락하는 거야?” ‘음주 뺑소니’ 김호중, 이번에는 술 마시고 욕설에 몸싸움까지…무슨 일?
  • 꽃게 들어간 ‘풋팟퐁커리’ 예비신랑과 먹다가 ‘파혼’까지 간 여성의 사연
  • “축구대표팀 감독, 결국은 ‘국내파’로 가닥…외국인 찾는다고 4개월 날렸다”
  • ‘하이재킹’ 하정우·여진구, 여객기 납치 사건서 살아돌아온 실존 인물 직접 만났다
  • 외박 복귀 전, 밥 먹으러 식당 갔다가 공짜 ‘국밥·사이다’ 받은 군 장병의 사연

[AI 추천] 인기 뉴스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2023년 정부가 도입한 '익금불산입'은 삼성전자를 위한 조세 전략"
  • 과자포장 이상의 의미, 가치창조 디자인 시대
  • 지난주 운동 완료!
  • 6월 24일 주식 시황 별로 없네!

[AI 추천] 추천 뉴스

  • 출판 제안이 오긴 했는데
  • 쿠쿠 정수기 전원꺼졌는데도 계속 나오는 물의 정체는?
  • "아리셀 화재 건물 2층서 시신 8구…대피 계단 이용 못한 듯"
  • 김포 맛집 갈비탕 푸짐한 삼대갈비탕
  • 아들과 첫 여행 떠난 손연재 여행룩 속 200만원대 라피아백 로에베 라탄백 여름코디
  • 등산 모임에서 얼굴 화끈거렸던 30대 사연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레트로 열풍 편승…필름카메라 ‘펜탁스 17’ 공개
  • 갤럭시 링, 무선 이어버드처럼 ‘케이스’로 충전한다?
  • 용인특례시, 경기도 최초 ‘가상현실 스포츠 체험센터’ 개관
  • 10년만의 복귀각…리니지라이크 원조, 리니지M ‘제(대)로’ 즐겨보니…
  • “이게 어떻게 된거죠?”..내연기관은 끝이라던 지프, 예상치 못한 수요에 결국
  • “어디까지 추락하는 거야?” ‘음주 뺑소니’ 김호중, 이번에는 술 마시고 욕설에 몸싸움까지…무슨 일?
  • 꽃게 들어간 ‘풋팟퐁커리’ 예비신랑과 먹다가 ‘파혼’까지 간 여성의 사연
  • “축구대표팀 감독, 결국은 ‘국내파’로 가닥…외국인 찾는다고 4개월 날렸다”
  • ‘하이재킹’ 하정우·여진구, 여객기 납치 사건서 살아돌아온 실존 인물 직접 만났다
  • 외박 복귀 전, 밥 먹으러 식당 갔다가 공짜 ‘국밥·사이다’ 받은 군 장병의 사연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