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꾸준히 사업확장 중인 플럭서스…지난 6일 볼리비아 석유회사 인수

위메이크뉴스 조회수  

브라질의 석유 및 가스회사 플럭서스(Fluxus)의 사업확장이 계속되고 있다. 플럭서스사가 지난 10일 링크드인(Likedin) 플랫폼을 통하여 밝힌 내용에 따르면, 해당 회사는 지난 6일 볼리비아 타리하(Tarija)-차코(Chaco)분지에 3개의 유전을 소유한 플러스페트롤(Pluspetrol) 볼리비아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플럭서스-800x445.jpg

플럭서스의 공동창업자들, 왼쪽부터 리카르도 사비니, 호르헤 로렌손, 비토르 아브레우/ © 플럭서스 홈페이지 사진 캡처

플럭서스는 현재 국내에서 논란의 중심에 있는 액트지오(Act-Geo)사의 고문으로 있는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박사가 CTO(기술총괄책임자)로 있는 회사이기도 하다.

플럭서스에 따르면, 타코보(Tacobo), 타히보(Tajibo), 야쿠이바(Yacuíba) 유전은 현재 하루 약 10만 제곱미터의 천연가스를 생산하고 있으며, 잠재적으로 100만 제곱미터 이상에 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볼리비아는 막대한 가스 매장량을 보유하고 있기 때문에 라틴 아메리카 사업에 주력하는 플럭서스에게 이번 인수는 전략적인 결정이라고 회사는 전했다. 

플럭서스의 리카르도 사비니(Ricardo Savini) 대표(CEO)는 “볼리비아에서 탐사 및 생산 활동을 확대하고, 지역 내 입지를 강화하며, 시장 범위를 넓히기 위한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플러스페트롤 볼리비아를 인수했다”고 그 취지를 밝혔다.

사비니 대표는 그러면서 “이번 볼리비아 인수는 가스 탐사 및 생산에 대한 새로운 투자를 위한 플랫폼이 될 것이며, 라틴 아메리카의 다국적 석유 및 가스 회사를 만들겠다는 전략적 비전을 실현하는 것 외에도 이 나라에서 생산량과 매장량을 늘리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아르헨티나 광구 인수

플럭서스는 지난 2023년 11월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브라질 최고 재벌가문이 운영하고 있는 지주회사 J&F 그룹(El grupo J&F) 회사지분 100%를 매각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힌 바 있었다.

해당기업에 따르면, J&F 그룹이 플럭서스의 지분에 참여함으로써 회사는 자본 구조를 강화하여 아르헨티나의 센테나리오(Centenario), 라모스(Ramos) 유전에서 운영을 시작하고 브라질과 라틴 아메리카 전역에서 생산 및 탐사 자산 포트폴리오를 구축하는 과정을 계속할 수 있게 됐다고 플럭서스는 설명했다.

그러면서 회사의 설립자들인 리카르도 사비니는 CEO로, 최고운영책임자(COO)는 호르헤 로렌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비토르 아브레우가 설립당시 직책을 그대로 이어갈 것이라고 전했다. 사비니와 아브레우는 브라질, 로렌손은 아르헨티나 출신으로 알려져 있다.

그로부터 이틀 뒤 지난해 12월 1일 브라질 최대 민간 대기업인 J&F 그룹이 아르헨티나 살타(Salta)주 바카 무에르타(Vaca Muerta)지역에 투자를 통해 아르헨티나 석유, 가스 산업에 진출한다고 아르헨티나 일간지 인포바에(infobae)를 통해 같은 날 보도됐다. 인포바에는 J&F의 발표내용을 인용하면서, 이번 계약은 아르헨티나에서 운영 중인 석유 및 가스 생산 자산을 처음으로 구매하는 계약 체결과 동시에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이에 앞선 지난해 11월 24일 플럭서스는 회사 보도자료를 통해 플러스페트롤과 아르헨티나에서 처음으로 석유자산 매입을 위한 두 건의 계약을 체결했다고 전했다.  플럭서스는 아르헨티나 네우켄(Neuquén)주에 위치한 센테나리오 유전과 살타주에 위치한 라모스 유전의 33%에 대한 인수 계약을 체결했다. 당초 두 자산 모두 플러스페트롤이 운영하고 있었다.

플러스페트롤은 석유 및 가스분야에서 45년의 경험을 가진 석유 회사로 현재 하루 10만 배럴의 석유와 17억 6500만 제곱미터의 가스를 포함해 41만2천 배럴을 생산하고 있다. 이 회사는 아르헨티나, 볼리비아, 콜롬비아, 에콰도르, 미국, 네덜란드, 페루, 우루과이에 진출해 있다.

플럭서스의 CEO 리카르도 사비니는 당시 인포바에와의 인터뷰에서 “거래 종결은 2024년에 이루어질 것으로 예상되며, 플럭서스는 두 사업장의 운영자 역할을 맡게 될 것”이라면서 “두 광구를 합치면 현재 가치로 하루 생산량은 9,325배럴에 달하며, 여기에는 하루 130만 제곱미터의 가스와 1,365배럴의 석유가 포함된다”고 덧붙였다.

사비니 대표는 또한 “우리는 이 지역을 매우 낙관적으로 보고있다. 석유, 가스, 에너지 분야에서 많은 기회가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아르헨티나와의 첫 거래를 시작으로 브라질, 볼리비아, 베네수엘라 등 다른 국가에 대한 투자를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플럭서스 세 명의 공동창업자 이력

 

아브레우-링크드인.jpg
아브레우 박사 링크드인 프로필 캡처/ ©KMNEWS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4일 보도설명자료를 통하여 아브레우 박사의 액트지오사가 2016년부터 지금까지 다수의 프로젝트를 진행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중 브라질 17차 입찰광구 유망성평가는 ‘3R Petroleum’과 진행한 것으로 나타나는데, 3R Petroleum은 아브레우 박사와 플럭서스를 함께 창업한 사비니 대표가 설립했고, CEO를 지낸 회사이기도 하다. 함께 플럭서스를 설립한 또다른 인물 최고운영책임자(COO) 로렌손도 3R Petroleum사에 근무했다. 인포바에에 따르면 3R Petroleum은 미국 증권거래소에 상장됐다.

또한, 석유공사의 보도설명자료에 따르면 액트지오는 볼리비아에서 데보니안(Devonian)기 순차층서해석을 위해 YPF사와 협업했다는 취지로 명시돼 있다. YPF사는 아르헨티나에 본사를 두고 있는 회사로 아르헨티나 출신인 로렌손이 해당회사에서 근무한 이력을 가지고 있다.

2023년 12월 1일 보도된 인포바에 신문에 따르면, 플럭서스의 아르헨티나 2곳의 석유광구 인수로 브라질 최대기업 J&F는 식품, 펄프, 에너지, 광업, 금융 서비스, 위생 및 화장품, 통신 등 다각화된 브라질 최대 비즈니스 그룹으로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하게 됐다고 전했다.


브라질 최대기업 J&F

J&F 그룹은 브라질의 호세 바티스타 소브리뉴(JOSÉ BATISTA SOBRINHO)가 창업한 회사로 처음에 정육사업을 시작으로 사업을 점차 확장해 나갔다. 바티스타 소브리뉴 회장은 현재 90세 고령으로 J&F 그룹의 최대주주는 그의 아들들인 웨슬리 바티스타(Wesley Batista)와 조셀리 바티스타(JOESLEY BATISTA) 형제가 회사를 이끌고 있다.

해당 그룹은 22개국에서 사업을 운영하며 29만 명 이상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는 브라질 최대 규모의 기업으로, 그 중 17만 1천 명이 브라질에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소개돼 있다.

액티지오의 홈페이지에서 아브레우 고문의 약력을 살펴보면, 아브레우 고문도 6대룍 22개국 31개 퇴적 분지에서 평가, 위험성 평가 및 시추 분야에서 입증된 실적을 보유하고 있다고 나타나 있다.

한국석유공사는 지난 9일자 보도설명자료에서 2023년 2월 액트지오와 계약체결 후, 2023년 5월 용역대금을 지급했다고 밝힌 바 있다. 그 지급대금은 약 129만달러로 알려졌다.

아브레우 박사의 링크드인의 프로필을 살펴보면, 자신을 플럭서스사의 공동창업자이자 기술책임자(CTO)로 소개하고 있으며, 2023년 5월부터 현재까지 풀타임 정규직으로 근무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난다.

(멕시코시티=위메이크뉴스) 심영재 특파원 report.kmnews@gmail.com

위메이크뉴스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카드뉴스]유통기한 지났다고 다 버리는 거 아니죠??!!!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AI 추천] 공감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AI 추천] 인기 뉴스

  • [카드뉴스]유통기한 지났다고 다 버리는 거 아니죠??!!!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AI 추천] 추천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