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패밀리 레스토랑, 왕년의 영화 되찾나?

위메이크뉴스 조회수  

한때 패밀리 레스토랑은 최고의 핫플로 꼽히던 시절이 있었다. 2000년대 초반 패밀리 레스토랑의 브랜드 수는 10여개 이상이었고 점포수가 200여개에 달할 정도로 호황이었다. 그러다 2008년 리먼브라더스 사태 이후 쇠락의 길을 걸었다.

패밀리레스토랑 3사 로고640.jpg

이후 생존한 브랜드들은 부실 점포를 과감히 정리하고, 이합집산과 또 새로운 브랜드의 창출로 시장 분위기를 반전시키는데 성공했다. 최근엔 외식 비용이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들이 가성비 좋은 패밀리 레스토랑으로 몰리면서 제 2 전성기를 예고하고 있다. 

패밀리 레스토랑의 대표 브랜드를 꼽는다면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 애슐리퀸즈, 빕스 등이다. 

21년 BHC 그룹의 계열이 된 아웃백스테이크하우스는 2023년 매출액이 4,576억 원에 달했는데, 이는 전년보다 10% 이상 신장한 역대 최대 실적이다. 실적 개선의 비결은 다양한 메뉴 개발과 차별화된 마케팅이다. 한때 30% 가량 줄었던 점포수도 회복세를 맞아 다시 늘어나고 있다. 

이랜드그룹의 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 애슐리퀸즈 역시 실적 개선과 다각화에 성공하였다. 애슐리퀸즈의 2024년 1분기 실적은 전년대비 70% 가까이 신장, 전년의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애슐리퀸즈는 지난 3년간 꾸준히 성장세를 이어왔는데, 지난해의 경우 매출과 영업이익이 전년의 실적을 뛰어 넘어섰다.

빕스는 CJ푸드빌이 운영하는 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이다. 빕스를 운영하는 CJ푸드빌은 프리미엄 베이커리 사업과 B2B, O2O 사업 등을 통해 수익구조를 개선해 왔는데, 특히 외식사업 매출은 2021년 931억 원에서 2022년 1,315억 원으로 크게 늘었다. 

패밀리 레스토랑 브랜드들은 최근 2년간 실적 개선에 성공적이었다. 포트폴리오의 재구성과 신메뉴 개발, 차별화된 마케팅을 통해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이음네트워크개발원 김상진 소장에 따르면 패밀리 레스토랑의 생존 여부는 브랜드 정체성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관리하느냐에 달렸다고 강조했다. 특히 요즘과 같은 물가상승 시기에 고물가 분위기에 편승하기보다 원료공급의 합리화, 서비스 보강 등을 통해 가성비를 높여야 한다고 강조하였다.

안성근 기자 sobiza1@naver.com

위메이크뉴스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AI 추천] 공감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AI 추천] 인기 뉴스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AI 추천] 추천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