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아브레우 박사의 두 회사…액트지오는 주택, 플럭서스는 공유 오피스?

위메이크뉴스 조회수  

액트지오의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에 위치한 본사 주소가 일반 주택으로 검색되면서 신뢰성에 의문이 생긴 가운데 아브레우 박사가 지난해 5월 2명의 공동창업자와 함께 만든 플럭서스(Fluxus)라는 회사도 공유오피스인 것으로 확인되어 논란이 가중될 전망이다.

PYH2024060703620001301_(1).jpg
경북 포항 영일만 일대에 최대 140억 배럴 규모의 석유·가스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한 미국 액트지오(Act-Geo)의 비토르 아브레우 대표가 7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기자실에서 브리핑하고 있다. (세종=연합뉴스)

한국석유공사는 비토르 아브레우(Vitor Abreu) 박사의 회사 액트 지오(Act-Geo)라는 회사와 계약 체결 후 약 129만 달러를 지난해 5월 아브레우 박사에게 지급했다.

아브레우 박사는 같은 달 2명의 공동창업자와 함께 플럭서스(Fluxus)라는 회사를 설립하여 기술총괄책임자(CTO)로서 풀타임 정규직으로 근무를 시작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부에서는 플럭서스사가 시추회사로 알고 있다. 그러나 플럭서스사 홈페이지에 영문으로 된 회사소개를 보면, ‘Fluxus is a Brazilian oil company that is in active process of building an oil & gas Production portfolio throughout Latin America and a global Exploratory portfolio’라고 되어 있는데, 해석하면 ‘플럭서스는 라틴아메리카와 전 세계에서 오일과 가스 생산의 포트폴리오를 짓는 브라질 오일 회사’라고 소개돼 있다.

올해 말부터 한국에서 시추를 시작하게 될 노르웨이 회사 시드릴(Seadrill)사의 홈페이지상 회사소개를 살펴보면, ‘From shallow to ultra-deep water, in both harsh and benign environments, we are setting the standard in offshore drilling’ 즉, ‘얕은 수심에서 상당히 깊은 수심까지 혹독하거나 온화한 환경 모두에서 해양 시추(drilling)의 표준을 정립하고 있다’는 것이다.

플럭서스사 홈페이지상에는 ‘시추’라는 표현 ‘drilling’이라는 단어는 확인되지 않는다. 또한 아브레우 박사가 지난 11일 KBS와의 진행한 인터뷰 내용을 보면, 플럭서스는 기본적으로 M&A 회사이며, “현재(가스나 석유 등이) 생산되고 있는 자산에 대해서 투자 기회를 찾아내는 회사”라고 설명했다. 따라서 플럭서스를 시추회사로 보기는 어렵다.

그럼 플럭서스는 어떤 회사인가. 플럭서스의 회사소개에서 ‘포트폴리오(Portpolio)’라는 표현이 등장한다. 아브레우 박사도 이 회사는 기본적으로 M&A 회사 혹은 투자기회를 찾아내는 회사라고 말했다. 결국 플럭서스는 석유나 가스 자산 등 만을 전문적으로 투자하는 회사로 이해하는 것이 타당하다. 그래서 아브레우 박사는 동해 심해 유전에 플럭서스가 시추 사업을 진행할 여력이 없다고 한 것이다.

그동안의 사업 진행 흐름을 살펴보면, 지난해 11월 24일 플럭서스는 아르헨티나 석유자산 매입을 위해 해당 유전을 소유한 플러스 패트롤(Pluspetrol) 사를 인수했다고 발표했다. 그 후 일주일 뒤인 12월 1일 브라질의 최고 부호 형제가 이끌고 있는 지주회사 J&F가 플럭서스를 지분 100%에 사들였다. 그리고 플럭서스의 창업자 3인은 자신들의 지위를 그대로 유지하며 해당 회사에 근무 중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또한 플럭서스는 지난 6일 볼리비아에 있는 석유 유전 매입을 위해 역시 플러스페트롤 볼리비아를 인수했다고 밝혔다. 즉, KBS와의 인터뷰에서 “실제로 아르헨티나 가스전과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라고 표현한 것은 전혀 확인이 안된 부분이다.

다시 말해 플럭서스는 석유 혹은 가스사업과 관련한 투자회사로 보는 것이 맞다.

플럭서스-홈페이지-켑처-사진-1.jpg
플럭서스 홈페이지를 보면 직원들이 작업복을 입고 생산현장 뛰어들어 석유를 뽑아내는 회사라고 생각하기 쉬우나 사진의 모습과는 다른 회사다/ © 플럭서스 홈페이지 캡처

플럭서스사는 브라질 회사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홈페이지상에는 포르투갈어는 보이지 않고 그들이 올린 뉴스만 포르투갈어로 돼있다. 보통 브라질 회사나 라틴아메리카 회사들의 경우 영어나 스페인어, 포르투갈어로 바꿀 수 있는 기능이 있지만 그러한 기능도 없다. 이러한 것으로 미루어 보면, 주요 고객층은 영어권 국가 사람들이나 혹은 라틴아메리카에 있다고 할지라도 영어 사용이 가능한 사람들이라고 볼 수밖에 없다. 7개의 언어 서비스 기능이 있는 액트지오 홈페이지와는 다른 모습이다.

플럭서스 사무실은 공유오피스?

인사채용 사이트 링크드인에서 플럭서스 관련 내용을 보면 직원 수는 11명에서 50명으로 돼있다. 그리고 플럭서스 사 홈페이지상에는 회사 주소가 ‘Rua Visconde de Pirajá 495 Ipanema Brazil’로 나타난다.

플럭서스-사무실-주소-1.jpg
플럭서스 사업장이 있는 곳으로 알려진 공유오피스 스페이시스 사진/ © KMNEWS 구글캡처

해당 주소로 구글링을 통해 검색해 보면 스페 이시스(SPACES)라는 공유 오피스 사진이 보인다. 스페이시스는 위워크(Wework)와 같은 공유 오피스 회사로 1인 회사 혹은 규모가 작은 회사들에게 사무실을 공유할 수 있도록 임대를 주는 회사다.

아브레우 박사가 설립한 액트지오와 같은 회사가 공유오피스에 있었다면 이해해 볼 수 있겠지만 11명에서 50명까지의 직원을 보유하고 있다고 전한 플럭서스사의 본사가 공유오피스라는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 오히려 해당 공유 오피스는 창업자 3인만이 근무할 만한 공간이다.

플럭서스-직원수.jpg
링크드인에 게시된 플럭서스 직원 수는 11명에서 50명으로 돼있다/ ©링크드인 캡처

또한 한국석유공사와 아브레우 박사는 민감한 질문을 받을 때마다 영업기밀이라는 이유로 답변을 회피했다. 아브레우 박사의 M&A 투자회사 플럭서스가 피투자회사들의 영업기밀들을 다루기에는 상당히 개방된 공간에서 업무를 한다는 인상을 지우지 않을 수 없다.

플럭서스는 J&F의 자회사가 된 지 7개월이 지난 시점임에도 줄곧 공유오피스를 사용하고 있다. 사무실을 따로 낼 형편이 못됐다면 J&F 본사가 있는 상파울루시에 본사를 옮길 수 있었음에도 지금까지 주소는 리오데자이네루의 공유오피스다.

공유-오피스-탁트인-공간--1024x355.jpg
스페이시스의 공유오피스 모습, 탁트인 공간에서 업무를 보고 있는 모습이다. 영업기밀이나 50여 명이 직원들이 일하기에는 적절치 않아 보인다/ © 스페이시스 홈페이지 캡처

액트지오처럼 업무의 특성상 주로 밖에 나가서 교육을 하는 사업을 한다면, 자신의 집을 사업장으로 선정하는 것은 타당하다고 볼 수 있다. 전혀 비판받을 일이 아니다. 회사 규모가 작다면 공유오피스를 선택하는 것도 문제가 없다.

그러나 최대 50여 명의 직원, 피투자회사의 영업기밀도 일부 다뤄야 하는 투자회사가 소규모 회사들이 이용하는 개방된 공간의 공유오피스를 사용한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

지난해 11월과 12월 사이에 플럭서스는 아르헨티나 석유 및 가스생산 자산매입 협상을 끝낸 상태다. 또한 지난 6일에는 볼리비아 유전 매입 협상도 끝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그러나 아브레우 박사는 지난주에 공개된 KBS와의 인터뷰에서 플럭서스를 언급하며 아르헨티나 가스전과도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고 발언한 바 있다.

이 발언이 사실이라면, 계속해서 의심의 눈초리를 보낼 수밖에 없다. KBS 인터뷰 내용이 맞는다고 전제한다면, 이미 끝난 상황임에도 협상 진행 중이라고 발언한 것인데, 그렇다면 아브레우 박사는 자신이 만든 회사 플럭서스가 어떻게 움직이고 있는지 전혀 모르고 있다는 것으로 판단할 수밖에 없다.

(멕시코시티=위메이크뉴스) 심영재 특파원 report.kmnews@gmail.com

위메이크뉴스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AI 추천] 공감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AI 추천] 인기 뉴스

  • 밀양 집단 성폭행 가해자 신상공개한 유튜버 등 8명 검찰 송치
  • 36주 낙태 영상 게시자 찾기 위해 유튜브 서버 압수수색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AI 추천] 추천 뉴스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당신을 위한 인기글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정부도 오열할 지경” 도로 걸레짝에 정체 심각, 해결책 고민중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이용자의 마음을 사로잡는다…니케ㆍ명조, 여름 팝업스토어
  • ‘포트나이트’에 잭 스패로우 선장 입항!
  • “들어갔어요” EA ‘FC 25’, 이제 한국어 중계로 즐긴다
  • 3일간 귀가 못한 치매 주인 도와주려고 기지 발휘한 천재견…’여기 사람 있개!’
  • 화학연, ‘케미로와요!’ 프로그램 운영…”과학문화 확산, 진로 탐색 지원”
  • ‘검은사막’ 中 시장 재도전…’붉은사막’은 게임스컴 참가
  • 재료연, 혈액 내 암 돌연변이 유전자 검출 기술 개발
  • 갓성비 끝판왕, 만추의 정취 가득한 정선 촌캉스 숙소 모음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