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상속세·종부세 부자감세 철회하고, 재정 역할 확대해야

위메이크뉴스 조회수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민주노총, 민변 복지재정위원회, 참여연대, 한국노총 등 노동시민사회단체는 25일 오후 2시,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올해 30조원 규모의 세수 결손이 전망되는 상황에서 상속세 최고세율 인하, 종부세, 금투세 폐지 등 감세 정책만을 거듭하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고 적극적인 재정 역할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했다.

46302_2250566_1719292904150074196.jpg
사진=경실련 제공

김은정 참여연대 협동사무처장의 사회로 진행된 기자회견에서 첫번째 발언자로 나선 정연실 한국노총 상임부위원장은 “올해 4월 기준 국가채무는 1,128조 9,000억원으로 전년 대비 36조 4,000억원이 증가했고, 관리재정수지 적자는 64조 6,000억원을 넘어 벌써 연간 정부 목표치의 70%를 돌파했다”며 “나라 전체가 세수 부족과 채무로 몸살을 앓고 있다”고 꼬집었다. 

윤석열 정부의 감세 패키지 정책에 대해 “지금도 상속가액 10억, 금융투자소득 5천만원, 1주택자 기준 공시가격 12억원까지는 상속세, 금투세, 종부세 과세대상에서 제외된다”며 그런데도 이를 추가적으로 폐지·인하하겠다는 것은 “부자감세를 넘어선 초부자감세”라고 강력히 비판했다.

권수정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윤석열 정부의 조세·재정 정책을 “부자를 더욱 부자로 만들고 가난한 서민은 더욱 가난하게 만드는 파렴치한 정책”이라 지적하며 “종부세 세율 인하, 공정시장가액비율 인하, 공시가격 로드맵 폐지 등 임기 시작부터 부자감세만을 최우선으로 추진한 결과 나라 곳간 부실, 지방정부 재정 악화, 서민 복지 대폭 축소로 이어졌다”고 비판했다. 

또, 원내대표 및 최고위원의 발언을 예로 들어 더불어민주당도 정부여당의 감세 드라이브에 손발을 맞추고 있다며 “그간 부자감세와 각종 규제 완화에서는 여야가 따로 없었다”고 일갈했다. 이어서 “저출생, 기후위기 등으로 한국사회의 지속가능성에 대한 전망이 어두운 상황”이라며 정부에 부자감세를 당장 중단하고 사회복지 확대 등을 위한 안정적인 재원 확보 및 관련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이지현 참여연대 사무처장은 “부의 편중은 기회의 불평등으로 이어지고 양극화를 심화한다”며 “OECD와 헌법재판소는 부의 격차 해소, 국민의 경제적 균등 도모를 위한 상속세의 역할과 목적을 확인한 바 있다”고 강조했다. 

상속세를 둘러싼 정부 주장 및 오해에 대해서는 “다수의 OECD 회원국이 상속세·자본이득세를 부과하고 있고, 상속재산 규모가 500억원을 초과하는 슈퍼부자 26명을 제외하면 상속세 실효세율은 28.9%에 불과하여 높지 않고, 2013년부터 2022년까지 전체 상속인 중 상속세 납부 건수는 평균 2.6%에 불과한 만큼 ‘중산층 세부담’이 증가했다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끝으로 “정부는 상속세 최고세율을 인하할 것이 아니라 불평등 심화를 타개해야 할 때”라고 덧붙였다.

김성달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 사무총장은 “종부세는 고가주택 보유에 대한 조세부담을 무겁게 하여 과도한 지대추구를 방지하고, 투기수요를 억제하여 주택가격 안정과 서민 주거복지 실현을 위해 도입되었다”고 강조하며 종부세 폐지 주장은 “불로소득과 부의 세습을 조장하고, 하향 안정세를 보이는 부동산 시장에 투기를 부추겨 집값거품을 떠받치겠다는 것”이라 비판했다. 

또, “서울 아파트 보유세 실효세율은 2020년 0.23%에서 2023년 0.13%로 크게 하락했고, 2014년부터 2022년까지 10년간 분위별 종부세 결정현황을 살펴보면 상위 분위가 점유하는 비율이 평균 81.3%이며, 주택수로 따져도 1호의 결정세액이 전체의 21.8% 수준인 점 등을 볼때 서울 아파트 한 채를 가진 중산층 또는 서민의 종부세 부담이 과도해졌다는 정부 주장은 사실과 다르다”고 지적했다. 

이동우 민변 복지재정위원장은 “지속된 감세로 국가재정은 계속 부족해졌으나 대통령과 정부 당국자는 오직 감세만을 외치고 있다”며 “무분별한 감세로 정부 기능은 훼손되었고 기업과 자산가들을 중심으로 부의 쏠림이 가속화되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그간의 감세를 통해 우리 사회가 얻은 것은 56.4조원의 세수 펑크, R&D 예산 4.6조 삭감, 지방교부세 23조원 일방 삭감 뿐이었다”며 “그야말로 정부 역할이 상실된 ‘무정부 상태’라고 밖에 볼 수 없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위메이크뉴스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일식창업 브랜드 핵밥, 수원경기대점 오픈…대학가 입지 강화
  • 강원도 동해 1박2일 여행코스 가볼만한곳 4곳
  • 클렌징 추천 달바 클렌저 오일 투 폼 간편하네
  • 언니네 산지직송 남해 촬영지 장소, PD, 덱스 포함 출연진, 몇부작 일까?
  • 싱가포르 여행 코스 가볼만한곳 꼭 가봐야하는 곳 best4
  • 남은 치킨요리, 닭뼈 닭 매운탕 끓이는법

[AI 추천] 공감 뉴스

  • 우유 원유가격 협상 장기화 예고… 10차례 회의에도 ‘난항’
  • 나는 솔로 21기 옥순 짜장면 먹고 각성 후 마음 고백!
  • 아이들 민니 PICK 푸마 운동화 스피드캣 OG 레드 사이즈!
  • BNI코리아, 보육원 청소년 리더육성 프로그램 ‘더저니여름캠프’ 2회차 진행
  • 김포공항 주차대행 추천 실내 주차비 할인 주차장 예약
  • 철원 관광지 철원 노동당사는 공사중(24.11 말 완료 예정)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운전자들 싹 털리겠네” 경찰, 후면 단속 카메라 대량 도입한다!
  • “대체 어떻게 하는거야?” 출산 후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연예인
  • 웨어OS 5, 오래된 워치 페이스 사용 어렵다
  • ‘키보드 올인원 PC’ 이런 폼팩터는 처음
  • 잡아서 ‘휙~!’ 매일 집사 물건 집어 던지는 고양이의 알 수 없는 취미
  • 발가락으로 병뚜껑 따는게 특기라는 ‘일잘러’ ‘갓생’ 여배우
  • ‘진입통제’ 무시하고 침수된 지하차도로 차량 돌진한 80대 운전자…현장 공무원들 ‘목숨’ 걸었다
  • “어디서 살 수 있어요?” 텀블러계 샤넬, 투썸에 상륙
  • 강원도 동해 1박2일 여행코스 가볼만한곳 4곳
  • 요즘 해외에서 핫한 게임원작 드라마 <폴아웃>
  • 최예나가 아이즈원 단톡방에 셀카 사진 올렸을때 톡방 반응
  • 레전드 앨범으로 불리는 에프엑스 핑크테이프 아트필름 제작비

[AI 추천] 인기 뉴스

  • 일식창업 브랜드 핵밥, 수원경기대점 오픈…대학가 입지 강화
  • 강원도 동해 1박2일 여행코스 가볼만한곳 4곳
  • 클렌징 추천 달바 클렌저 오일 투 폼 간편하네
  • 언니네 산지직송 남해 촬영지 장소, PD, 덱스 포함 출연진, 몇부작 일까?
  • 싱가포르 여행 코스 가볼만한곳 꼭 가봐야하는 곳 best4
  • 남은 치킨요리, 닭뼈 닭 매운탕 끓이는법

[AI 추천] 추천 뉴스

  • 우유 원유가격 협상 장기화 예고… 10차례 회의에도 ‘난항’
  • 나는 솔로 21기 옥순 짜장면 먹고 각성 후 마음 고백!
  • 아이들 민니 PICK 푸마 운동화 스피드캣 OG 레드 사이즈!
  • BNI코리아, 보육원 청소년 리더육성 프로그램 ‘더저니여름캠프’ 2회차 진행
  • 김포공항 주차대행 추천 실내 주차비 할인 주차장 예약
  • 철원 관광지 철원 노동당사는 공사중(24.11 말 완료 예정)

당신을 위한 인기글

  • 발가락으로 병뚜껑 따는게 특기라는 ‘일잘러’ ‘갓생’ 여배우
  • “대체 어떻게 하는거야?” 출산 후 다이어트에 성공했다는 연예인
  • 웨어OS 5, 오래된 워치 페이스 사용 어렵다
  • ‘키보드 올인원 PC’ 이런 폼팩터는 처음
  • 잡아서 ‘휙~!’ 매일 집사 물건 집어 던지는 고양이의 알 수 없는 취미
  • 발가락으로 병뚜껑 따는게 특기라는 ‘일잘러’ ‘갓생’ 여배우
  • ‘진입통제’ 무시하고 침수된 지하차도로 차량 돌진한 80대 운전자…현장 공무원들 ‘목숨’ 걸었다
  • “어디서 살 수 있어요?” 텀블러계 샤넬, 투썸에 상륙
  • 강원도 동해 1박2일 여행코스 가볼만한곳 4곳
  • 5년만에 돌아온 띠예의 바다포도 먹어보기🌊🍇
  • 요즘 해외에서 핫한 게임원작 드라마 <폴아웃>
  • 최예나가 아이즈원 단톡방에 셀카 사진 올렸을때 톡방 반응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