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같은 무로도 2배더! 무생채 맛있게 하는법

퓨어비프 조회수  

무생채 맛있게 하는법

무생채, 무채나물

맛있는 무가 나오는 계절이 돌아 왔어요. 이맘때즘 생채를 만들어 먹으면 어떤 양념으로 무쳐도 참 맛이 좋은 것 같아요. 무생채를 만들 땐 살짝 단맛이 나면서 매콤해야 맛이 제대로인데요.

 

오늘은 같은 무를 사용해도 2배더! 맛있게 무생채 하는법 알려드릴께요.

 

재료 안내

무 1/3개, 깨 1T, 소금 1/2~1T, 고춧가루 3T, 생강청 또는 매실청 1T, 멸치액젓 1T, 마늘 2알, 쪽파 4뿌리, 설탕 1T, 참기름 1T

 

절임용 설탕 & 소금 각각 1T씩

 

무생채 레시피



먼저 쪽파 흰 부분은 잘게 썰고, 초록부분은 듬성듬성 썰어 주세요. 마늘은 다져서 준비하세요.

 


무생채 할때 보통 아무 부위로 사용하고 계셨나요? 무를 보면 초록 부분과 흰 부분으로 나뉘여 있는데요. 흰 부분은 매운맛이 강하기 때문에 무생채로 하기엔 적합하지 않을 수 있어요.

 

하지만! 초록 부분은 단맛이 강하기 때문에 이 부위로만 생채를 할 경우 맛이 더욱 좋아 진답니다.


그래서! 초록 부분만을 이용해 무를 채썰어 주세요. 만약 매운맛을 원하시는 분이라면 초록 부위와 흰 부분 적절하게 섞어 사용해 주면 좋답니다.

 


썰어 놓은 무에 설탕&소금 1T씩 넣고 잘 섞은 후, 총 10~15분 정도 무를 절이세요.

 


절였던 무는 반드시 물기를 꼭~ 짜주세요. 만약 너무 세게 짜면 뻑뻑할 수 있고, 너무 적게 짜면 양념이 겉돌 수 있으니 적당히 잘 짜주세요.

 


물기가 제거된 무에 고춧가루만 먼저 넣어 고춧가루 물을 들이세요.

 


그리고 모든 재료를 넣고 살살 파가 으스러지지 않게 버무려 주세요. 이때 소금 간은 기호에 맞게 잘 조절해서 사용하세요.

 


짜잔~ 무의 초록 부분만 사용해 천연 단맛이 참 좋은 무생채 완성이랍니다!

 


아삭아삭 단맛이 참 좋아 밥에 쓱~쓱 비벼 먹으면 정말 맛있어요.

퓨어비프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AI 추천] 공감 뉴스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2회 미진이 임순으로 변한 이유 밝혀지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 메리츠증권, 장원재·김종민 각자 대표이사 체제 구축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우성 10년의 인연과 마침내 결별, 이유는…
  • 워터밤 부럽지 않은 풀장 파티하며 여름 즐기는 ‘개’ 인싸들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미국 5월 재생에너지, 신규 발전용량의 94% 차지
  • 에이피그린, 대한민국 TIPS 프로그램 선정…청정수소 기술 개발 가속화
  • 구글-서울시, 서울 청년 대상 미래 일자리 정보 지원하는 ‘새싹 잡 페스티벌’ 함께 개최한다
  • 중국 베이징, 신에너지차 신규 번호판 할당량 증대
  • 발사 임무 성공만 초점…“기초과학연구 투자 확대해야”
  • AI가 실시간 육아상담…LGU+, ‘익시 육아 매니저’ 출시
  • 삼성전자, ‘스마트 아파트 솔루션’ 적용 세대 20만 돌파
  • 중국 니오, 2세대 니오폰 출시 임박

[AI 추천] 인기 뉴스

  • [유통가Info.] bhc 치킨, 중복 맞이 할인 혜택 선봬 外
  • 소비자원 “6월 소비자 상담 공연‧선풍기 관련 많아”
  • 르노코리아, QM6 가격 인하… “고객선호도 반영해 트림 구성 재정비”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AI 추천] 추천 뉴스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2회 미진이 임순으로 변한 이유 밝혀지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 메리츠증권, 장원재·김종민 각자 대표이사 체제 구축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우성 10년의 인연과 마침내 결별, 이유는…
  • 워터밤 부럽지 않은 풀장 파티하며 여름 즐기는 ‘개’ 인싸들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미국 5월 재생에너지, 신규 발전용량의 94% 차지
  • 에이피그린, 대한민국 TIPS 프로그램 선정…청정수소 기술 개발 가속화
  • 구글-서울시, 서울 청년 대상 미래 일자리 정보 지원하는 ‘새싹 잡 페스티벌’ 함께 개최한다
  • 중국 베이징, 신에너지차 신규 번호판 할당량 증대
  • 발사 임무 성공만 초점…“기초과학연구 투자 확대해야”
  • AI가 실시간 육아상담…LGU+, ‘익시 육아 매니저’ 출시
  • 삼성전자, ‘스마트 아파트 솔루션’ 적용 세대 20만 돌파
  • 중국 니오, 2세대 니오폰 출시 임박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