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한달동안 부동산 톡 있어보니

천천히 꾸준히 조회수  

1.

최근에는 대부분 투자 관련이 톡이나 밴드.

이보다 더 음성(?)적인 텔레그램이죠.

텔레그램은 다소 일방적으로 글 올려 좋다고도 하고요.

지금까지 딱히 단톡 등에 들어가 본 적은 없습니다.

2.

제가 운영하는 단톡은 있긴 해도요.

대부분 독서와 관련된 단톡이라 성격이 다르긴 해요.

부동산 독서 단톡도 있는데요.

독서가 우선이다보니 다르긴 하죠.

3.

대체적으로 제가 운영한 단톡은 조용합니다.

하루에 글이 몇 개 올라오지도 않고요.

가장 큰 이유는 역시나 참가 인원이겠죠.

제가 갔던 곳은 다들 1500명을 풀로 채워더라고요.

4.

저는 유료이기도 해서 인원이 몇 십명 정도입니다.

조용힌 독서 인증 같은 거 위주로 이뤄지고요.

1500명이 있으니 확실히 활발하긴 하네요.

저처럼 단 한마디도 없는 사람도 있겠지만요.

5.

그곳에서 뭔가를 좀 배울까하고 들어가긴 했는데요.

솔직히 제 입장에서는 소음이 좀 더 많더라고요.

더구나 익명이라 그런지 다들 솔직합니다.

지역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때는 더욱 그렇습니다.

6.

속물이라고 하면 속물적으로 확실히 말합니다.

서울만 보면 된다고 단언적으로 말하기도 하고요.

강남 아니면 취급하지도 않는 듯도 하고요.

다들 그렇게 돈이 많은가 하는 생각도 들더라고요.

7.

계층 가르기 등도 별 생각없이 하더라고요.

대놓고 하다보니 좋게 말하면 참 솔직하다.

무조건 모든 걸 전적으로 돈과 연결해서 보는구나.

돈을 벌기위해서는 그렇게 하는 게 맞겠죠.

8.

그렇다해도 그 중심에는 사람이 있어야 ..

저는 그렇게 생각하는데..

그렇지는 않은가 보더라고요.

워낙 다양한 분들이 있으니 대화도 다양하고요.

9.

사는 곳에 따라 자기 이야기를 하는 분도 있고요.

질문 등도 많이 있고요.

주로 떠드는 분들이 있긴 하네요.

저는 주로 소음처럼 보이더라고요.

10.

굳이 저걸 왜 알아야 하지?

내가 하지 않을 건데 왜 저걸 알아야 하지?

내가 전문가나 강의를 할 것도 아닌데 왜?

딱 내가 알아야 하는 곳만 알아도 될텐데..

그런 생각을 하며 한 달 있었는데요.

시간이 지날수록 좀 시큰둥해져서 조만간 나갈 듯하네요. ^^

천천히 꾸준히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AI 추천] 공감 뉴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 메리츠증권, 장원재·김종민 각자 대표이사 체제 구축
  •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2회 미진이 임순으로 변한 이유 밝혀지다
  • 카카오 ‘초유의 위기’… 김범수 창업자, 오늘 구속 갈림길
  • “우체국 집배원입니다, 카드 어디로 배송해드릴까요?” 보이스피싱 조심
  • 안중근 된 현빈… ‘하얼빈’, 베일 벗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우성 10년의 인연과 마침내 결별, 이유는…
  • 워터밤 부럽지 않은 풀장 파티하며 여름 즐기는 ‘개’ 인싸들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미국 5월 재생에너지, 신규 발전용량의 94% 차지
  • 에이피그린, 대한민국 TIPS 프로그램 선정…청정수소 기술 개발 가속화
  • 구글-서울시, 서울 청년 대상 미래 일자리 정보 지원하는 ‘새싹 잡 페스티벌’ 함께 개최한다
  • 중국 베이징, 신에너지차 신규 번호판 할당량 증대
  • 발사 임무 성공만 초점…“기초과학연구 투자 확대해야”
  • AI가 실시간 육아상담…LGU+, ‘익시 육아 매니저’ 출시
  • 삼성전자, ‘스마트 아파트 솔루션’ 적용 세대 20만 돌파
  • 중국 니오, 2세대 니오폰 출시 임박

[AI 추천] 인기 뉴스

  • 스타벅스 창업자 하워드 슐츠의 아이디어로 만든 ‘올레아토’
  • 집에서 소주안주, 강판 갈아 감자전 만들기
  • 미녀와 순정남 36회 드디어 안경을 벗은 박도라
  • 당 대표 연임 성공한 조국… “‘차세대 DJ’‧‘새로운 노무현’ 영입하겠다”
  • 예상보다 낮은 여당 전대 투표율… 나경원 "한동훈 바람 없다"
  • 대통령실, 바이든 사퇴에 “한미동맹, 미국 내 지지 초당적”

[AI 추천] 추천 뉴스

  • [K-제약바이오] JW중외제약, 2024 JW성천상에 유덕종 교수 선정 外
  • 메리츠증권, 장원재·김종민 각자 대표이사 체제 구축
  • 낮과 밤이 다른 그녀 12회 미진이 임순으로 변한 이유 밝혀지다
  • 카카오 ‘초유의 위기’… 김범수 창업자, 오늘 구속 갈림길
  • “우체국 집배원입니다, 카드 어디로 배송해드릴까요?” 보이스피싱 조심
  • 안중근 된 현빈… ‘하얼빈’, 베일 벗었다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정우성 10년의 인연과 마침내 결별, 이유는…
  • 워터밤 부럽지 않은 풀장 파티하며 여름 즐기는 ‘개’ 인싸들
  • 넷플릭스, 메타 퀘스트용 앱 지원 중단했다
  • 애플 ‘M4 맥북’ 연말 출시 가능성 높아졌다
  • 미국 5월 재생에너지, 신규 발전용량의 94% 차지
  • 에이피그린, 대한민국 TIPS 프로그램 선정…청정수소 기술 개발 가속화
  • 구글-서울시, 서울 청년 대상 미래 일자리 정보 지원하는 ‘새싹 잡 페스티벌’ 함께 개최한다
  • 중국 베이징, 신에너지차 신규 번호판 할당량 증대
  • 발사 임무 성공만 초점…“기초과학연구 투자 확대해야”
  • AI가 실시간 육아상담…LGU+, ‘익시 육아 매니저’ 출시
  • 삼성전자, ‘스마트 아파트 솔루션’ 적용 세대 20만 돌파
  • 중국 니오, 2세대 니오폰 출시 임박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