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아리셀 화재 건물 2층서 시신 8구…대피 계단 이용 못한 듯”

위메이크뉴스 조회수  

공장 내부 수색으로 소사체 공식 확인…실종자 23명 중 일부

현재까지 사망자 9명으로 늘어…피해자 더 늘어날 가능성 커

PYH2024062414420001300.jpg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 (화성=연합뉴스)

경기 화성시 일차전지 업체인 아리셀 공장 화재로 숨진 근로자들은 지금까지 모두 처음 불이난 공장 2층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 화성소방서는 24일 현장 3차 브리핑을 통해 오후 4시 기준으로 아리셀 공장 3동에서 총 8구의 시신을 수습했다고 밝혔다.

소방당국 관계자는 “시신은 2층 곳곳에 있었다. 한 곳이 아니라 여러 곳에 흩어져 있었다”며 “지금도 구조대원들이 현장에서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고 전했다.

건물 내에서 발견된 이들은 이에 앞서 심정지 상태로 구조됐다가 끝내 숨진 60대 남성과 달리 소사체로 발견됐다.

소방당국은 불이 난 공장 2층에서 외부로의 탈출이 용이하지 않으냐는 질문에 “지상으로 통하는 계단이 있는데, 그쪽으로 탈출하지 못한 것 같다”며 “정확한 내용은 화재 원인과 피해 조사를 하면서 밝히겠다”고 했다.

소방시설의 설치 및 정상 작동 여부에 관해서는 “조사 중”이라고만 답했다.

불이 난 아리셀 공장 3동에서는 리튬 배터리 완제품을 검수하고, 포장 작업 등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런데 작업 중 배터리 셀 1개에서 폭발적으로 연소가 일어났다는 게 화재 목격자의 진술이다.

화재 직후 60대 남성 근로자 1명이 전신화상 및 심정지로 인해 사망했다.

이 밖에 2명은 전신 화상 등 중상을, 또 다른 2명은 2~3m 높이에서 뛰어내리다가 경상을 각각 입는 등 부상했다.

이후 실종자가 23명에 달하는 것으로 파악되면서 추가 인명피해 우려가 나왔고, 실제로 건물 내에서 시신이 잇달아 수습되고 있다.

관계 당국에서는 사망자 규모가 20명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이날 오전 10시 31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아리셀 공장에서 불이 났다.

PYH2024062415020001300.jpg
24일 경기도 화성시 서신면 소재 일차전지 제조업체 공장 화재 현장에서 소방관들과 구급대원들이 시신을 수습하고 있다.(화성=연합뉴스)

소방당국은 유해화학물질 취급 공장에서 화재가 발생한 데다가 인명피해 및 연소 확대 우려가 있어 선제적으로 대응 2단계를 발령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소방당국은 화재 발생 4시간 40여분 만인 오후 3시 10분께 큰 불길을 잡고, 구조대를 건물 내로 투입했다. 추가 폭발 위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위메이크뉴스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신도시·그린벨트로 주택공급… 정부 대책 향한 엇갈린 평가
  • 컴투스, 일본 야구게임 시장 공략… 코나미와 경쟁 나선다
  • 더할 나위 없는 호황기인데… HD현대중공업, 예사롭지 않은 노사갈등 기류
  • 현대건설, 상반기 매출 17조… 전년 동기比 30.1% 증가
  • 효성티앤에스, 최방섭 신임 대표이사 선임
  • 엘리트학생복, ‘프리미엄브랜드지수’ 학생복 부문 16년 연속 1위

[AI 추천] 공감 뉴스

  • 보람컨벤션 제2회 웨딩초대전 성료
  • AI드론, 오래된 아파트 안전 관리 책임자된다
  • 더스윙, 디어 공유킥보드 자산양수… 규제 강화 속 생존 위한 연대
  • 롯데호텔앤리조트, 2024프리미엄브랜드지수 ‘13년 연속 1위 수상’ 쾌거
  • 이디야커피-iM 뱅크, ‘역외지역 개인 마케팅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제주 드림타워 ‘한컬렉션’, 해외고객 증가에 발맞춰 영업시간 연장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이혼하고 1400억 중 단 한 푼도 못 받았다는 연예인
  • 외출 후 엄마 혼자 들어오자 눈치 주는 개…’아빠는 어디 갔개?’
  • 웨어OS 5, 오래된 워치 페이스 사용 어렵다
  • ‘키보드 올인원 PC’ 이런 폼팩터는 처음
  • 불법 주차하더니… 단속 안 걸리려 신문지 덕지덕지 붙여 번호판 가린 얌체 ‘도요타 아줌마’
  • 스쿼트 너무 무리하게 하면 안되는 이유.jpg
  • 이동진이 실제로 보고 떨렸던 여배우 2명
  • 단군의 <종말의 바보> 감상평
  • 레드벨벳 조이 인스타에 올라온 놀토 음식짤
  • 위기에도 주요 서비스 건재…작년 카톡·카카오T 이용률 압도적
  • 활용도 200%! 스트라이프 셔츠 하나로 여름 나는 법
  • 올 여름엔 보다 지적인 공간에서 피서를! 이색 도서관 3 #가볼만한곳

[AI 추천] 인기 뉴스

  • 신도시·그린벨트로 주택공급… 정부 대책 향한 엇갈린 평가
  • 컴투스, 일본 야구게임 시장 공략… 코나미와 경쟁 나선다
  • 더할 나위 없는 호황기인데… HD현대중공업, 예사롭지 않은 노사갈등 기류
  • 현대건설, 상반기 매출 17조… 전년 동기比 30.1% 증가
  • 효성티앤에스, 최방섭 신임 대표이사 선임
  • 엘리트학생복, ‘프리미엄브랜드지수’ 학생복 부문 16년 연속 1위

[AI 추천] 추천 뉴스

  • 보람컨벤션 제2회 웨딩초대전 성료
  • AI드론, 오래된 아파트 안전 관리 책임자된다
  • 더스윙, 디어 공유킥보드 자산양수… 규제 강화 속 생존 위한 연대
  • 롯데호텔앤리조트, 2024프리미엄브랜드지수 ‘13년 연속 1위 수상’ 쾌거
  • 이디야커피-iM 뱅크, ‘역외지역 개인 마케팅 활성화 위한 업무협약’ 체결
  • 제주 드림타워 ‘한컬렉션’, 해외고객 증가에 발맞춰 영업시간 연장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이혼하고 1400억 중 단 한 푼도 못 받았다는 연예인
  • 외출 후 엄마 혼자 들어오자 눈치 주는 개…’아빠는 어디 갔개?’
  • 웨어OS 5, 오래된 워치 페이스 사용 어렵다
  • ‘키보드 올인원 PC’ 이런 폼팩터는 처음
  • 불법 주차하더니… 단속 안 걸리려 신문지 덕지덕지 붙여 번호판 가린 얌체 ‘도요타 아줌마’
  • 스쿼트 너무 무리하게 하면 안되는 이유.jpg
  • 이동진이 실제로 보고 떨렸던 여배우 2명
  • 단군의 <종말의 바보> 감상평
  • 레드벨벳 조이 인스타에 올라온 놀토 음식짤
  • 위기에도 주요 서비스 건재…작년 카톡·카카오T 이용률 압도적
  • 활용도 200%! 스트라이프 셔츠 하나로 여름 나는 법
  • 올 여름엔 보다 지적인 공간에서 피서를! 이색 도서관 3 #가볼만한곳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