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 메뉴 바로가기 (상단) 본문 컨텐츠 바로가기 주요 메뉴 바로가기 (하단)

마지막 문자

천천히 꾸준히 조회수  

1.

며칠 전 마지막 문자를 보냈습니다.

문자를 보낸 후 번호를 삭제하진 않았지만요.

더이상 신경 쓰지 않는 걸로 선택했죠.

문자를 보내며 머릿속에서 지우는 걸로 하고요.

2.

임차인에게 보낸 문자였습니다.

현재는 해당 주택에 거주하지 않습니다.

저 또한 해당 주택을 보유하지 않았고요.

해당주택을 저는 매도한 상태입니다.

3.

임차인이 먼저 이사간다고 했고요.

그런 후에 저는 매도했으니까요.

이사간다고 했을 때 사실 보증금은 전부 사라진 상태입니다.

그러니 나갈 때 제가 줘야 할 돈은 없었습니다.

4.

뿐만 아니라 저에게 줘야 할 돈도 있었고요.

제게 줄 돈이 백단위였습니다.

사정이 딱하긴 한 거니까요.

그쪽 입장을 생각한다면 오죽 돈이 없으면.

5.

이사를 간 후에 주기로 약속을 했죠.

언제나 그런것처럼 꼭 주겠다고 했고요.

제게는 사정을 봐줘서 고맙다고 했고요.

통화를 하면 이상하게 친척분이 아프거나 돌아가시거나.

6.

이렇게 된 게 2년은 되었습니다.

그동안 몇 달에 한 번 정도 문자를 보내긴 했고요.

통화를 한 적이 있는데 받지는 않더라고요.

저는 계속 젠틀하게 이야기했었고요.

7.

사실 상대방 정보를 알고 있으니까요.

전자소송 등을 하면 되긴 합니다.

실제로 해 본적이 있기에 못할 건 아닙니다.

그럼에도 막상 하면 귀찮아서.

8.

제 에너지가 아무래도 거기에 소비되어야 하고요.

한 집은 아니고 두 집입니다.

농담처럼 제가 늘 착한 주인 코스프레를 해서요.

임차인이 원하는 건 다 해주는 스타일이라서. ㅋ

9.

그렇게 문자로 마지막 통보를 했습니다.

돈이 생기면 밀린 월세를 달라고 했고요.

건강하고 행복하게 살라고 이야기했습니다.

과연, 그들이 제게 줄련지 솔직히 모르겠습니다.

10.

줄 마음이 있었다면 조금이라도 주려고 했을텐데요.

실제로 그 중 한 집은 매월 10만 원씩 주겠다고 하기도 했는데.

여하튼 그렇게 제 마음에서 떠나보냈습니다.

더이상 신경쓰지 않고 준다면 보너스로 생각하죠…뭐.

사람사는 세상은 참 다양한 일이 많아요.

천천히 꾸준히
content@feed.viewus.co.kr

댓글0

300

댓글0

[AI 추천] 랭킹 뉴스

  • 현대 양산형 전기차, 파이크스 피크 힐클라임 최고기록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과자포장 이상의 의미, 가치창조 디자인 시대
  • "2023년 정부가 도입한 '익금불산입'은 삼성전자를 위한 조세 전략"
  • 지난주 운동 완료!

[AI 추천] 공감 뉴스

  • 6월 24일 주식 시황 별로 없네!
  • 출판 제안이 오긴 했는데
  • 쿠쿠 정수기 전원꺼졌는데도 계속 나오는 물의 정체는?
  • "아리셀 화재 건물 2층서 시신 8구…대피 계단 이용 못한 듯"
  • 김포 맛집 갈비탕 푸짐한 삼대갈비탕
  • 아들과 첫 여행 떠난 손연재 여행룩 속 200만원대 라피아백 로에베 라탄백 여름코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영상] 한화오션, ‘美 필리조선소 인수’…LNG 밸류체인 완성
  • [디자인칼럼] 이것은 쿠페인가 해치백인가?
  • 레트로 열풍 편승…필름카메라 ‘펜탁스 17’ 공개
  • 갤럭시 링, 무선 이어버드처럼 ‘케이스’로 충전한다?
  • [디자인칼럼] 이것은 쿠페인가 해치백인가?
  • 10년만의 복귀각…리니지라이크 원조, 리니지M ‘제(대)로’ 즐겨보니…
  • 용인특례시, 경기도 최초 ‘가상현실 스포츠 체험센터’ 개관
  • “이게 어떻게 된거죠?”..내연기관은 끝이라던 지프, 예상치 못한 수요에 결국
  • “어디까지 추락하는 거야?” ‘음주 뺑소니’ 김호중, 이번에는 술 마시고 욕설에 몸싸움까지…무슨 일?
  • 외박 복귀 전, 밥 먹으러 식당 갔다가 공짜 ‘국밥·사이다’ 받은 군 장병의 사연
  • 꽃게 들어간 ‘풋팟퐁커리’ 예비신랑과 먹다가 ‘파혼’까지 간 여성의 사연
  • “축구대표팀 감독, 결국은 ‘국내파’로 가닥…외국인 찾는다고 4개월 날렸다”

[AI 추천] 인기 뉴스

  • 현대 양산형 전기차, 파이크스 피크 힐클라임 최고기록
  • 소장암 원인 및 증상 종류 및 위험인자, 소장 종양 진단 검사 및 치료 방법 등에 대하여
  • 음낭 습진 가려움, 사타구니 습진 가려움 원인 및 증상 4가지 유형, 연고 및 치료 약 및 관리 방법 공유
  • 과자포장 이상의 의미, 가치창조 디자인 시대
  • "2023년 정부가 도입한 '익금불산입'은 삼성전자를 위한 조세 전략"
  • 지난주 운동 완료!

[AI 추천] 추천 뉴스

  • 6월 24일 주식 시황 별로 없네!
  • 출판 제안이 오긴 했는데
  • 쿠쿠 정수기 전원꺼졌는데도 계속 나오는 물의 정체는?
  • "아리셀 화재 건물 2층서 시신 8구…대피 계단 이용 못한 듯"
  • 김포 맛집 갈비탕 푸짐한 삼대갈비탕
  • 아들과 첫 여행 떠난 손연재 여행룩 속 200만원대 라피아백 로에베 라탄백 여름코디

당신을 위한 인기글

  • [영상] 한화오션, ‘美 필리조선소 인수’…LNG 밸류체인 완성
  • [디자인칼럼] 이것은 쿠페인가 해치백인가?
  • 레트로 열풍 편승…필름카메라 ‘펜탁스 17’ 공개
  • 갤럭시 링, 무선 이어버드처럼 ‘케이스’로 충전한다?
  • [디자인칼럼] 이것은 쿠페인가 해치백인가?
  • 10년만의 복귀각…리니지라이크 원조, 리니지M ‘제(대)로’ 즐겨보니…
  • 용인특례시, 경기도 최초 ‘가상현실 스포츠 체험센터’ 개관
  • “이게 어떻게 된거죠?”..내연기관은 끝이라던 지프, 예상치 못한 수요에 결국
  • “어디까지 추락하는 거야?” ‘음주 뺑소니’ 김호중, 이번에는 술 마시고 욕설에 몸싸움까지…무슨 일?
  • 외박 복귀 전, 밥 먹으러 식당 갔다가 공짜 ‘국밥·사이다’ 받은 군 장병의 사연
  • 꽃게 들어간 ‘풋팟퐁커리’ 예비신랑과 먹다가 ‘파혼’까지 간 여성의 사연
  • “축구대표팀 감독, 결국은 ‘국내파’로 가닥…외국인 찾는다고 4개월 날렸다”

공유하기